아름다운 이야기

  현연 [ E-mail ]
  보고 싶은 내 아들 딸아
  

보고 싶은 내 아들 딸아 

보육원에서 남매는 아버지가 있다면서 왜 한 번도 찾아오지 않는지. 수없이 원망을 하며 자랐습니다. 

남매는 커서 아버지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너무나 심한 화상을 입고 일그러진 모습에 아이들은 기겁을 하고 더 이상 찾지 않았습니다. 

몇 년 뒤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남매는 마지못해 장례식에 참석을 했습니다.

남매는 장례식장에서 아버지가 유언으로 '화장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남매는 화장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버지가 생전에 사용하던 물건을 정리하다가 우연히 노트한권을 발견했습니다. 

그 일기장에는 아버지가 남매를 구출하다가 화상을 입은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집에 불이 났을 때 아버지는 소방대원의 만류에도 불속으로 뛰어들어 남매를 구하고 아내를 잃고 말았습니다. 

노트 말미에 이런 글이 씌어져 있었습니다.

"보고 싶은 내 아이야... 미안하구나... 

너희들을 구하다가 엄마를 미처 구하지 못한 것에 목이 메는구나... 내 한 가지 부탁이 있다.

내가 죽거든 절대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나는 불이 너무 싫단다. 

날마다 불타는 무서운 꿈에 시달리며 이렇게 30년을 넘게 살았구나.

두 남매는 그 자리에 주저앉고 땅을 쳤습니다. 아버지는 이미 한 줌의 재가 되었습니다.. 

화상을 입은 아버지! 낮마다 밤마다 얼마나 두 남매가 보고 싶었겠습니까? 자식은 부모의 피와 살입니다. 물은 높은데서 낮은 데로 흐릅니다. 사랑도 그런가 봅니다.

[인쇄하기] 2016-04-09 21:20:36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98개 - 현재 1/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98 prof.park 첨부화일 : 15.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 이야기(수정).hwp (16384 Bytes) 2018-08-31 75
97 현연 첨부화일 : 크라쿠프대교구장 시절의 요한바오로 2세.jpg (209552 Bytes) 2017-03-13 287
96 현연 2017-02-19 332
95 현연 첨부화일 : 기도하는 손.jpg (97774 Bytes) 2016-12-04 613
94 현연 2016-11-21 1166
93 현연 첨부화일 : 심금을 울린 가슴 아픈 사연.hwp (31744 Bytes) 2016-10-13 836
92 현연 2016-06-04 1070
91 현연 2016-05-19 893
90 현연 첨부화일 : ◐아름다운 여인.hwp (32768 Bytes) 2016-04-15 1143
현연 2016-04-09 1009
88 현연 첨부화일 : 노부부의 등물 70.jpg (40485 Bytes) 2016-02-12 1017
87 현연 2016-02-05 1060
86 현연 2016-01-29 974
85 현연 2016-01-29 1168
84 현연 2016-01-24 1039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