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

  prof.park [ E-mail ]
  삼우회 친구들 이야기
  www.parksimon.com

賢岩(이용준), 心泉(최윤수), 玄然(박석돈). 이것이 우리들의 . 작호를 받은 턱으로 현암이 예궁에서 점심특선 B를 쏘았다. World Cup경기장을 둘러보고 Twosomeplace에서 coffee를 마시며 오늘은 예술을 논했다. 심천이 음악에 깊은 조예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 대단한 친구다. 약학을 전공한 약대학장이 음악을 안다니 놀라웠다. ‘()’에서 모자()만 벗으면 ()’이 된다나?! 허기사 한글로도 에서 점을 하나만 빼면 이 되니 약과 악은 사촌간인 셈이다. 대학시절에는 합창반을 만들어 지휘도 했단다. 절대음감을 타고 났단다. 화성(和聲)을 논하고 오케스트라를 감상할 때는 주제를 찾으라고 말한다. 이런 이야기로 3시간이 후딱 지나가 버렸다. 이렇게 우리는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냈다.(2016.01.07. facebook에 올린 글을 보관 차원에서 여기에 옮겨둔다.)

 최윤수 : 玄然은 친구를 너무 추켜세우네, 자신은 피리, 퉁수, 클라리넷 등 여러 가지를 연주할 수 있는 실력자이면서..... 앞서 말해준 지휘는 어른이 된 후 작은 성당 성가대에서 음악 전공자가 없기에 조금 도운 것뿐인데. 그리고 賢岩이 피아노를 다룰 줄 안다는 칭찬도 해 주어야 공평하지 않은가. 아무튼 고맙네.

[인쇄하기] 2018-01-07 11:01:46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209개 - 현재 2/14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94 prof.park 2018-07-30 46
193 prof.park 2018-07-10 41
192 prof.park 2018-07-02 66
191 prof.park 2018-07-01 41
190 prof.park 첨부화일 : 성토마스의 나눔철학.hwp (32768 Bytes) 2018-05-29 210
189 prof.park 2018-04-26 47
188 현연 2018-04-09 57
187 prof.park 2018-03-30 82
186 prof.park 2018-02-17 118
185 현연 2018-02-15 105
184 현연 2018-02-08 89
183 현연 2018-02-07 98
prof.park 2018-01-07 114
181 prof.park 2017-12-31 105
180 prof.park 첨부화일 : 보수와 진부.jpg (58986 Bytes) 2017-12-31 159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