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

  prof.park [ E-mail ]
  애들을 한 줄에 세우지 말자
  
첨부화일1 :
20180919_사망원인.png (201958 Bytes)
첨부화일2 :
20180919_OECD자살률 비교.png (157925 Bytes)
첨부화일3 :
20180919_사고사.png (197940 Bytes)
첨부화일4 :
20180919_연령별 자살률.png (180723 Bytes)

애들을 한 줄에 세우지 말자!

일본의 국립청소년진흥기구는 지난 830일 한국, 일본, 중국, 미국 등 4개국 고등학생 7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자기나라에서 생활하는 것에 만족한다는 설문에서 그렇다는 답변이 한국 55%, 일본92%, 미국과 중국이 82%였다.

국가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는 물음에는 한국41%. 중국88%, 일본73%. 미국67% 순이었다.

경쟁이 심한 사회라고 답한 한국청소년들이 96%로 가장 높았으며 미래가 불안하다고 답한 것도 78%로 한국이 가장 높았다.

돈이 있으면 꿈을 이룰 수 있다는 물음에는 한국92%. 다른 나라들은 40-50%였다.

사회가 공정하다고 생각하는가의 경우 한국 청소년들은 11%였다.

열 명 중 한명만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는 얘기다.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더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영국, 이스라엘, 에티오피아 등 세계15개국의 8, 10, 12세 어린이 52.141명을 대상으로 어린이가 느끼는 주관적인 행복과 삶의 만족도를 설문 형태로 조사했다.

한국 어린이의 주관적 행복감은 10점 만점에 9.3인 루마니아, 9.2의 콜럼비아, 8.9의 노르웨이 보다 낮은 8.2로 평균에 못 미쳤다. 8.6의 에티오피아나 네팔보다 낮은 수치였다.

한편,

아웃도어 브랜드인 네파가 시장조사전문업체 마크로 밀헴브레인과 함께 지난 821일부터 5일간 조사한 결과 전체조사대상자 1000명이 생각하는 마음의 온도는 0(지금 사회가 지낼만하다)를 기준했을 때 평균 영하14도로 나타났다.

특히

고등학생의 경우 영하 16.6도로 나타났다.

한 가지 주목해야 할 사실은 청소년들의 사망원인 중 1위가 자살이라는 사실 이다.

모두가 심각한 수준의 부정적인 수치들이다.

자타가 공인하는 대로 지금 한국은 세계10위권의 경제대국이다.

불과 1.5세대 사이에 소달구지에서 자가용으로 비약한 풍요로운 사회가 됐다.

인간생활의 기본인 의, , 주에서 지금의 청소년들은 구세대는 꿈도 꾸지 못할 정도의 높은 수준의 풍요를 향유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정말 부족한 것을 모르고 사는 첫 세대라고 할 수 있다.

세이브 더 칠더런조사에서도 옷, 컴퓨터, 인터넷 등 필요물품 9가지 중 평균 8.5개를 소유,

8.8인 노르웨이에 이어 두 번째였다.

그런데도

청소년들은 지금의 생활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으며 국가에 대한 자부심도 없는 것은 물론 경쟁이 심하고 미래가 불안하다고 답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돈으로 모든 일을 할 수 있다는 답변은 92%였다.

뭔가 근본에서 잘못된 것을 감지할 수 있는 암시적 수치들이다.

마음의 온도가 영하16.6도 라는 대답은 그 심각성이 이미 염려할 단계를 지났다는 신호일수도 있다.

얼마 전,

전도유망한 한 30대의 중소기업대표가 자기 방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

명문대를 졸업한 후 자기 사업체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던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주변을 놀라게 했다.

그는

경제적으로 풍족한 가정에서 자랐고, 부모도 고등교육을 받은 교양인들 이었다.

큰 어려움 없이 자라 사회에 진출한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그 배후에 과잉간섭으로 끝없이

채찍질한 극단적인 부모가 있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부모의 자랑거리였으며 착하고 공부도 잘한 그는 부모의 기대에 부응했다.

그러나 부모의 기대는 끝이 없었다.

하나의 성공을 이루면 더 큰 목표를 제시했다.

필사적으로 달려 목표를 이루면 더 달리라고 또 채찍질했다.

드디어

여자 친구 문제까지 간섭하는 부모에게서 그는 지금까지 자기인생을 자기가 산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비로소 깨달았다.

그러나

스스로의 인생을 살아갈 자신도, 용기도 없었으며 부모의 사랑을 잃을까 두렵기까지 했다.

결국

그의 극단적인 선택은 뒤틀린 인생에 대한 분노가 자기를 향해 표출된 것이다.

모델케이스가 될 만한 사건임에 틀림이 없다.

우리 모두는 세월호 참사를 겪으면서 교육이 아니라 사육된 청소년들이 얼마나 무기력한가를 절감했다.

이미

배가 크게 기울어 눈앞에 위험이 닥쳤는데도 움직이지 말라지시에 붙잡혀 스스로 탈출하지 못한 것이다.

엄마의 다음 지시를 기다리다 죽었다고 말 할 수도 있는 케이스다.

스스로 판단하는 능력을 가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스스로는 한 발자국도 떼지 못하는 무기력한 애들이 된 것이다.

도대체 무엇이

영리한 아이들을 이 지경이 되게 했는가?

그게 헬리콥터 맘이다.

애들의

일거수일투족을 높은 곳에서 감시하고

온갖 것을 지시하는 그 극성이

스스로는 아무것도 못하는

무력한 마마보이를 양산한 것이다.

입시, 취업, 결혼,

그리고

그 이후의 사생활까지 간섭하는

폭군이 그들이기도 하다.

이제는

한술 더 떠서 잔디깍기 맘까지 등장했다.

애들이 개척해 나가야 할 길을

앞서서 다 처리해 주는,

그래서

세상물정을 모르는

나약한 자식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과잉간섭과 과잉보호는

당초의 엄마들의 목표와는 달리

스스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력한 인간을 만들고 있을 뿐이다.

대한입학 수능이 더 복잡해지면서

잔디깎기맘들은 더 바빠졌다.

엄마가

뛰지 않으면 안되는 구조는

정부와

대학이 만든 적폐라고 할 수 있다.

 

사실 이 모든 해악은

단선사회-單線社會-가 안고 있는

심각한 문제이기도 하다.

 

우리사회는,

그리고 수많은 부모들은

한 인간의 성공을 단 한가지로 정의한다.

 

일류대 입학-대기업 취업-높은 보수-

잘 된 결혼-큰집-큰 차가 행복의 공식이다.

 

따라서

이 한 가지를 위해

개미떼처럼 모여들어

죽기 아니면 살기로 경쟁한다.

 

성공하면 다 가지고,

탈락하면 백수가 되는 구조다.

다른 길, 다른 것은 모르고,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모두가 하나밖에 모르고

오직

그 줄에 매달려 사생결단하고 있다.

 

전부를 얻거나 전부를 잃는

어리석고

위험한 게임만 계속하고 있다.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운 이유가 무엇일까.

 

분명,

수많은 다른 길들이 있는데도 말이다.

 

경희대 국제대학 교수로 있는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의 얘기를 들어보자.

 

한류 드라마를 보면,

큰집에서 살고,

큰 차타고 낭비하고 살면

행복하다고 보는 것 같다.

 

천박하고

표피적인 문화는 오래갈 수 없다.

드라마에는 가족윤리나 책임도 없다.

지금 한국인들은

2년에서 5년 정도 앞만 생각하고 있다.‘

 

교육-敎育-이란 무엇인가.

사회생활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가르치고

인간의 잠재능력을 일깨워

훌륭한 자질,

원만한 인격을 가지도록 이끌어 주는 것이다.

 

그래서 교육이란,

생각하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훈련이기도 하다.

 

사울대 사회학과 주경철 교수는

이제는 청소년들을

한 줄로 세우는 지옥에서 해방시키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가르치자고 말한다.

 

다양-多樣-하다는 말은,

사물의 특성이나 내용, 모양 등이

여러 가지로 많다는 뜻이다.

 

성공의 줄이 하나밖에 없다고

단정하는 사회는 발전할 수가 없다.

 

반대로

그 길이 다양한 사회는

거의 모두가 선진국이 됐다.

 

세상에 똑같은 애들은 없다.

모두가

제 각각이고 재주와 재간도 다르다.

그런 애들을

단 하나의 같은 줄에 세워놓고

경쟁을 시키고 있으니

그 애들이

어찌 행복할 수 있겠는가.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기 때문이다.

 

내가 중학생이었을 때,

피아노가 있는 집은 극히 드물었다.

골목길을 걷다 피아노 소리가 들리면

가까운 계단에 앉아 하염없이

그 아름다운 피아노 소리에 빠지곤 했었다.

피아노를 가지고 싶고 배우고 싶었지만

편모슬하의 가난은 엄두도 내지 못하게 했다.

 

딸이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나는 지체 없이

피아노학원에 등록시켰으며 피아노도 사 줬다.

 

그리고

초등학교 6, 중고등학교 6,

모두 12년을 피아노레슨에 투자했다.

 

강요는 안 했지만

은근히 딸이 음대에 가서

피아노를 전공해 주기를 바랬다.

 

그러나

딸은 페세디나(Pasadena, CA) 소재,

디자인분야 미국 5대 사학으로 꼽히는

Art Center College of Design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다.

 

지금

딸네 집에는 피아노도 없다.

일러스트레이션은

자기가 잘하고 좋아하는 분야지만

피아노는 아니었던 것이다.

그게 누구든

자기가 좋아하고 잘하는 일이

직업이 되는 사람이 가장 행복하고

인간적으로도 성공한 사람이다.

크게 성공하는 만큼 돈도 따라온다.

 

모두가

서 있는 그 한줄이 아니라

처음부터

자기만의 딴 줄에 섰기 때문이다.

 

기질적으로

군인이 딱 맞는 애들이 있다.

장군감인 것이다.

 

장사에 뛰어난 감각을 가진 애들도 있다.

그게 크면 재벌이 되는 것이다.

 

비상한 머리를 가진 애들도 있다.

창의력 하나로 빌 게이츠가 될 애들이다.

 

어려서부터 보스 기질이 있는,

그래서

정계로 나가면

두목 한자리는 꿰찰 애들도 있다.

 

천성이 학자 같은 애들도 있다.

교수가 되는 것은 물론

뛰어난 교육자가 될 수 있다.

 

같이 출발했지만

대기업의 임원이 되는 애들도 있다.

분명히

인간적으로 출중한 데가 있었기 때문이다.

 

어려서부터

세계지도를 펴 놓고

외국과 외국기업을 보는 학생들도 있다.

 

국제기구나

다국적기업으로 진출할 애들이다.

판검사, 변호사, 의사, 모두가 그런 것이다.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다르다

그 말이다.

어찌 그뿐이겠는가.

애들 하나하나를 잘 살펴보면

 

모두가

하늘이 주신 서로 다른 천부를 가지고 있다.

그게 없는 애는 하나도 없다.

 

단지

발견되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그래서 보물을 놓치고 있다.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눈먼

부모에게는 그게 안 보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남들을 따라가기만 하고 있다.

이제는 더 이상

애들을 한 줄에만 세우지 말자.

 

충분히

자기 분야에서 뻗어나갈 수 있는 애들을

백수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

 

애들이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밀어줘야 옳다.

 

우리 속담에,

한 가지 재주는 다 있다.’는 말이 있다.

그건 정말이다.

 

애들은 부모들,

특히

극성 맘들의 소유물이 아니다.

자기의 인생을 스스로 살아가야 하는

인간존재임을 깨달아야 한다.

 

그래서

엄마 없이도 설수 있도록 키워야 한다.

 

어떤 경우에도 대학간판

사람을 판단하는 기준이 될 수는 없다.

또 되어서도 안 된다.

 

부모들은,

언젠가는 자녀를 놔줘야 한다.

너무 이르면 자녀가 지도를 못 받고,

오래 잡고 있으면 자기 길을 못 간다.

 

자녀에게

많은 것을 보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결정은 본인이 내리도록 해야 한다.

 

설령

그것이 마음에 안 들어도 그렇다.‘

 

렌덤하우스 지영석 회장의 충고다.

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성서.

[인쇄하기] 2018-09-18 23:16:54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201개 - 현재 1/14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01 prof.park 2018-11-15 0
200 prof.park 첨부화일 : SAM_8820.JPG (268548 Bytes) 2018-11-05 2
199 prof.park 2018-10-20 3
198 prof.park 2018-10-20 2
197 prof.park 첨부화일 : 사회복지학과 30주 동영상 메시지.png (1334480 Bytes) 2018-10-09 7
196 prof.park 첨부화일 : 16. 방탄소년단 유엔 정기총회 연설 전문.hwp (32768 Bytes) 2018-10-06 6
prof.park 첨부화일 : 20180919_사망원인.png (201958 Bytes) 2018-09-18 7
194 prof.park 2018-07-30 10
193 prof.park 2018-07-10 11
192 prof.park 2018-07-02 14
191 prof.park 2018-07-01 11
190 prof.park 첨부화일 : 성토마스의 나눔철학.hwp (32768 Bytes) 2018-05-29 11
189 prof.park 2018-04-26 24
188 현연 2018-04-09 34
187 prof.park 2018-03-30 36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