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prof.park [ E-mail ]
  이혼 여성 40%만 무직…'황혼 이혼' 처음으로 30% 넘어
  parksimon

이혼 여성 40%만 무직…'황혼 이혼' 처음으로 30% 넘어

경제력이 없거나 부족한 여성이 이혼하는 비율이 10년 전과 비교해 20%P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법원이 발간한 ‘2017 사법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이혼한 10만7328쌍의 부부 가운데 부인의 직업이 ‘무직·가사·학생’인 경우가 4만2550쌍(39.6%)이었다. 2007년에 이혼한 부부 중 이에 해당하는 비율인 61%보다 하락한 수치다. 

이 비율은 2007년 61%에서 2013년 48.6%로 떨어진 뒤 2015년 43.1%를 기록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40%를 밑돌았다.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직업을 갖지 못해 경제력이 뒷받침되지 않을 경우 여성들이 이혼을 주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대로 경제력을 갖춘 여성이 이혼을 결정하는 비율은 더 늘어났다고 볼 수 있다. 여성들이 이혼을 결정하는 데에 점점 자신의 경제력 수준을 중요한 판단 기준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이혼한 부부 중 4만8560쌍(45.2%)은 ‘성격 차이’를 가장 큰 이혼 사유로 들었다. 뒤이어 1만928쌍(10.2%)은 ‘경제 문제’를, 7927쌍(7.4%)은 ‘가족 간 불화’를, 7564쌍(7.0%)은 ‘배우자 부정’을 언급했다. 

20년 이상 결혼생활을 한 뒤 이혼하는 부부의 비율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혼한 전체 부부 가운데 3만2594쌍(30.4%)이 20년 이상 동거한 뒤 이혼한 경우였다. 지난해로 한정해서 보면 다른 각 동거기간대의 이혼한 부부 수보다 많았다. 

경향신문,  2017.09.21

[인쇄하기] 2017-09-21 22:34:40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136개 - 현재 1/10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36 prof.park 첨부화일 : 내 홈페이지에 관하여.hwp (19968 Bytes) 2019-05-05 2
135 prof.park 2018-10-07 33
134 심천 2018-08-02 44
133 현연 2018-08-05 37
132 se 2017-12-14 321
131 se 2017-09-29 8
130 prof.park 2017-10-07 4
prof.park 2017-09-21 102
128 현연 2017-05-11 162
127 현연 2017-05-11 186
126 현연 2017-04-29 408
125 현연 2017-04-29 448
124 현연 2017-04-29 517
123 현연 2017-04-29 157
122 현연 2017-04-29 156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