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연 [ E-mail ]
  사목 방법론, 부하사랑방법론
  

 이등병과 인사계

 

밖에서 언 손을 호호 불어가며 찬물로 빨래를 하고 있었습니다.

마침 그곳을 지나던 소대장이 그것을 보고 안쓰러워하며

한마디를 건넸습니다.

 

“김 이병,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물 좀 얻어다가 하지.”

그 이등병은 소대장의 말을 듣고 취사장에 뜨거운 물을 얻으러갔지만,

고참에게 군기가 빠졌다는 핀잔과 함께 한바탕 고된 얼차려만 받아야 했습니다.

 

빈 손으로 돌아와 찬물로 빨래를 계속하고 있을 때,

이번에는 중대장이 지나가면서 그 광경을 보았습니다.

“김 이병, 그러다 손에 동상 걸리겠다.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물 좀 얻어다 해라.”

신병은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은 했지만, 이번에는 취사장에 가지 않았습니다.

 

가 봤자 뜨거운 물은 고사하고, 혼만 날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렇게 계속 빨래를 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중년의 인사계 부사관이 그 곁을 지나다가

찬물로 빨래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걸음을 멈추고 말했습니다.

“김 이병, 내가 세수를 좀 하려고 하니까

지금 취사장에 가서 그 대야에 더운물 좀 받아 와라!.”

 

이등병은 취사장으로 뛰어가서 취사병에게 보고했고,

금방 뜨거운 물을 한가득 받아 왔습니다.

그러자 인사계가 다시 말했습니다.

“김 이병! 그 물로 언 손을 녹여가며 해라

양이 충분하지는 않겠지만 동상은 피할 수 있을 거야.”

 

소대장과 중대장, 그리고 인사계 등 3명의 상급자가

모두 부하를 배려하는 마음은 있었지만

상대방의 입장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정말로 부하에게 도움이 된 것은 단 한 사람 뿐이었습니다.

 

나의 관점에서 일방적인 태도로 상대를 배려한걸로 생각하고는,

상대에게 도움을 줬다고 혼자 착각하고 있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 봅시다.

배고픈 소에게 고기를 주거나,

배고픈 사자에게 풀을 주는 배려는 배려가 아니라

나의 입장에서 단지 내 만족감으로 하는 허상의 배려입니다.

[인쇄하기] 2016-01-24 12:32:23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288개 - 현재 7/20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98 시몬 2016-02-22 540
197 시몬 2016-02-19 575
196 현연 2016-02-16 555
195 시몬 2016-02-07 608
194 시몬 2016-02-05 634
193 현연 2016-01-31 613
192 현연 2016-01-29 763
191 현연 2016-01-27 639
현연 2016-01-24 457
189 현연 2016-01-23 518
188 현연 2016-01-15 470
187 현연 2016-01-15 440
186 현연 2016-01-15 563
185 현연 2016-01-10 520
184 현연 2016-01-03 517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