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연 [ E-mail ]
  방하착(放下着), 착득거(着得去)
  

방하착(放下着), 착득거(着得去) 

산사의 스님들이 방하착(放下着)’이란 예화를 자주 사용한다. 그 내용은 이렇다. 한 스님이 탁발을 하러 길을 떠났다. 산세가 험준한 가파른 절벽 근처를 지날 때 자기 절벽 아래서 사람 살려하는 절박한 소리가 희미하게 들려 왔다. 절벽 밑을 내려다보니 어떤 사람이 실족을 했는지 절벽으로 굴러 떨어지다가 나뭇가지를 붙잡고 대롱대롱 매달려 살려달라고 발버둥을 치고 있는 것이었다. “어떻게 떨어졌소?” 하는 스님의 물음에 그가 애처롭게 대답했다 

사실은 나는 앞을 못 보는 봉사올시다. 산 너머 마을로 양식을 얻으러 가던 중 발을 헛디뎌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지고 말았는데, 다행히 이렇게 나뭇가지를 붙잡고 구사일생으로 살아 있답니다. 어서 날 좀 살려주세요. 이제 힘이 다 빠져 곧 떨어져 죽을 것 같습니다.”  

스님이 아래를 살펴보니 그 장님이 붙잡고 있는 나뭇가지는 땅 바닥에서 겨우 어른 키 하나쯤 위에 있었을 따름이다. 그래서 그가 그냥 뛰어내려도 다치지 않을 위치였던 것이다. 그래서 스님이 장님에게 외쳤다.

지금 잡고 있는 나뭇가지를 그냥 놓아 버리시오. 그러면 더 이상 힘 안들이고 편안해 질 수 있소.”  

그러자 절벽 밑에서 눈 먼 이가 스님을 믿지 않고 다시 애처롭게 부탁했다.

내가 지금 이 나뭇가지를 놓아버리면 천길 만길 낭떠러지로 떨어져 즉사할 것인데, 앞을 못 보는 이 사람을 불쌍히 여기시어 제발 좀 살려주시구려...” 하고 통사정했다.

그러나 스님은 봉사의 애원에도

살고 싶으면 당장 그 손을 놓아버리세요...”라고 계속 외쳤다  

그러다가 힘이 다 빠진 장님이 손을 놓아버리자 땅 밑으로 그냥 툭 떨어지며 가볍게 엉덩방아를 찧었다. 잠시 정신을 차리고 몸을 가다듬은 장님은 멋쩍어 하며 인사도 잊은 채 급히 가버렸다  

위의 예화에 나온 놓아버리라는 말을 불교에서 방하(放下)라 한다. 정신적이고 육체적인 모든 집착을 버리고 해탈하는 것, 집착을 일으키는 여러 인연을 놓아 버리라는 뜻에서 방하착(放下着)이라 한다. 그런데 본디 이 말은 기원후 9세기 중국 당나라 시대 인품이 매우 훌륭해서 엄양 존자라고 불린 엄양이라는 스님이 선승(禪僧) 조주(778-897)를 찾아가 대화한 데서 유래했다. 엄양이 조주에게 이렇게 물었다.

물건 하나도 가지고 오지 않았을 때에 어떻게 합니까?”

(一物不將來時 如何?). 

참선을 하려는 사람의 기본자세는 물건을 하나도 가지지 않는 것이다. 이는 물질인 물건뿐만 아니라 우리 마음의 옳음이나 그름이나, 좋은 것이나 나쁜 것이나, 사랑스러움이나 미움에 집착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엄양은 자기가 모든 집착을 버렸다는 뜻에서 물건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던 것이다.

[인쇄하기] 2016-03-30 16:27:08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293개 - 현재 6/20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18 현연 2016-04-23 593
217 시몬 2016-04-16 622
216 시몬 2016-04-16 859
215 현연 2016-04-16 569
214 시몬 2016-04-16 581
213 현연 2016-04-15 525
212 시몬 첨부화일 : 콘클라베.hwp (16384 Bytes) 2016-04-15 437
211 시몬 2016-04-14 421
210 시몬 2016-04-14 467
209 시몬 2016-04-13 469
208 시몬 2016-04-09 552
207 시몬 2016-04-09 676
206 시몬 2016-04-09 437
현연 2016-03-30 572
204 시몬 2016-03-13 504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