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 [ E-mail ]
  공동체
  

"빵이 하나이므로 우리는 여럿일지라도 한 몸입니다. 우리 모두 한 빵을 함께 나누기 때문입니다." <1코린토 10/17> '한 빵' 곧, '그리스도의 몸'인 '성체'를 우리 모두는 나누기 때문이다. 우리는 한 솥 밥을 먹고 사는 한 식구라는 말이다. 그래서 우리는 공동체다.

"지체는 많지만 몸은 하나입니다." <1코린토 12/20> "한 지체가 고통을 겪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겪습니다. 한 지체가 영광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기뻐합니다." <1코린토 12/26> 

"내가 그리스도를 본 받는 것처럼 여러분도 나를 본 받는 사람이 되십시오."<1코린토 11/1> 성인전을 읽고 성인의 행적을 본 받으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인쇄하기] 2016-04-16 16:09:34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290개 - 현재 5/20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30 시몬 2016-09-16 538
229 시몬 2016-09-16 562
228 현연 2016-09-14 576
227 시몬 2016-09-12 1011
226 시몬 2016-07-19 628
225 현연 첨부화일 : Samuel 1.jpg (50739 Bytes) 2016-06-09 687
224 시몬 2016-06-09 619
223 시몬 2016-05-27 607
222 시몬 2016-05-10 947
221 시몬 2016-04-29 561
220 시몬 첨부화일 : 최양업신부 1.jpg (260041 Bytes) 2016-04-28 685
219 시몬 첨부화일 : 미사 한 대의 무게.hwp (16384 Bytes) 2016-04-28 729
218 현연 2016-04-23 589
217 시몬 2016-04-16 613
시몬 2016-04-16 854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