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성희롱 바로 알기
<성희롱 바로 알기>

성희롱의 정의
성희롱
"업무, 고용, 기타 관계에서 공공기관의 종사자, 사용자 또는 근로자가 그 지위를 이용하거나 업무 등과 관련하여 성적 언동 등으로 성적 굴욕감 또는 혐오감을 느끼게 하거나 성적 언동 기타 요구에 대한 불응을 이유로 고용상의 불이익을 주는 것"
- 남녀차별금지 및 구제에 관한 법률 제2조 제2호-

직장내 성희롱
"사업주, 상급자 또는 근로자가 직장내의 지위를 이용하여 업무와 관련하여 성적인 언어나 행동 등으로 또는 이를 조건으로 고용상의 불이익을 주거나, 성적 굴욕감을 유발하게 하여 고용환경을 악화시키는 것"
-남녀고용평등법 제2조의2, 제2항-


성희롱의 판단기준
피해자의 관점을 우선고려
성희롱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행위자의 의도나 동기가 아니라 피해를 받았다고 느끼는 사람의 입장이 우선적으로 고려된다. 성을 매개로 한 말이나 행동이 행위자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상대방에게 불쾌감이나 모욕감을 주었다면 그것은 성희롱의 시작이다.
이때 피해자의 주관적 사정은 사회통념상 합리적인 사람이 피해자의 입장에서 어떻게 판단하고 대응하였을 것인가와 함께 고려된다.

원치 않는 성적 접근 행위일 때
성희롱 여부를 판단할 때는 문제상황이 관계자 쌍방간의 합의에 의한 것인지의 여부가 중요하게 고려된다. 직장에서 이루어지는 성희롱의 대부분은 상하 권력관계에 기반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피해자의 '침묵'이 곧 '합의'나 '허용'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며 '강요된 복종'에 의한 명백한 성희롱일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성적 침해행위가 명백할 때
피해자의 특성으로 인한 피해자가 전혀 성적 수치심을 느끼지 않는 경우라도 객관적으로 성적 침해행위가 명백한 경우에는 성희롱으로 판단될 수 있다.

단 한 번이라도 그 정도가 매우 심할 때
법률적 제재대상으로서의 성희롱은 달갑지 않은 성적 접근이 계속적으로 반복되는 경우를 가리키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단 한번의 성적 언동이라도 그 정도가 심하고 매우 모욕적이라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성희롱에 해당된다.

성희롱의 유형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 성적 표현을 담은 말
음란한 농담이나 상스러운 이야기를 한다.
옷차림, 신체 등 외모에 대해 성적인 비유나 평가를 한다.
'성기에 빗대어 호칭하는 등' 성적으로 모독하는 표현을 사용한다.
성적 사실관계를 묻는다.
성적인 내용의 정보를 의도적으로 유포한다.
음란한 내용의 전화를 한다.
성관계를 요구하면서 노골적으로 또는 은근히 그 이익과 불이익을 암시한다.

외설적인 그림, 출판물을 보게 하거나 음란한 행동을 보여주는 행위
음란한 사진, 그림, 낙서, 음란출판물 등을 보여준다.
팩스나 컴퓨터 등을 통해 음란한 편지, 사진, 그림을 보낸다.
성과 관련된 자신의 특정신체 부위를 고의적으로 노출하거나 만진다.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눈길이나 제스처를 취한다.
상대방의 특정 신체부위를 유심히 쳐다보거나 훑어본다.
징그러운 표정으로 윙크한다.
욕실이나 탈의실 등을 엿본다.

원하지 않는 신체접촉이나 성적행위
원하지 않는 입맞춤이나 포옹, 뒤에서 껴안기 등을 한다.
가슴, 엉덩이 등 특정신체부위를 만진다.
성관계를 암시, 요구하면서 신체부위를 만진다.

성적 서비스를 요구하는 행위
안마나 애무를 강요한다.
회식자리 등에서 무리하게 옆에 앉혀 술을 따르게 한다.
회식자리에서 함께 춤추기나 노래하기 등을 강요한다.

원하지 않는 사적 만남이나 교제를 요구하는 행위
집요하게 쫓아다니면서 교제를 강요한다.
일과 후에 만날 것을 종용한다.
강제적으로 둘만의 시간을 갖게 만든다.

성희롱의 원인
성희롱은 상대를 성적 대상으로, 열등한 존재로 봄으로 해서 또 권력을 가진 사람이 상대방의 기분이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행동함으로써 발생된다.
성희롱은 성을 상품화하고 여성을 대상화하는 잘못된 성문화에서 비롯된다.
성희롱은 직장내 성차별 구조에서 비롯된다.
성희롱은 성 고정관념의 결과이다.

성희롱의 폐해
피해자는
정신적, 정서적,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수치감과 충격 두려움, 더 나가서 분노와 적개심을 경험하게 된다. 또 이로 인해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기 쉽다. 때로는 성희롱을 피하기 위해 피해자가 퇴사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 결과 피해자는 경력 축적의 중단, 경제적 곤궁을 겪게 될 수도 있다.

시설의 경우는
피해자의 업무 수행이 원만치 못하고, 조직 구성원간 신뢰에 손상이 올 뿐 아니라, 직장내 분위기가 경직되는 등 전체 생산성이 저하될 수 있다. 성희롱 사건이 법정 소송으로 이어질 경우, 기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실추될 뿐 아니라 막대한 비용부담을 안을 수도 있다. 피해자가 퇴사할 경우 퇴직금과 신규 인력 채용에 따른 추가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성희롱 없는 직장 분위기 만들기
성희롱을 방지하고 남녀평등한 직장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 성적 의미가 담긴 말이나 행동을 하지 않는다.
성적농담이나 음담패설을 삼간다.
음담패설을 듣고 같이 동참해서 웃거나 하지 않는다.
동료의 신체에 대해 성적인 평가를 하거나 비유하지 않는다.
상대가 자신의 성적 언동에 찬동하지 않거나, 불쾌한 표정을 짓거나, 자리를 피하면 거부의사로 받아들이고 행동을 즉각 중지한다.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삼간다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 팔짱끼기나 손목잡기, 어깨동무 등을 하지 않는다.
필요이상으로 다가앉거나 서서 몸을 밀착시키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
부하직원을 칭찬할 때 쓰다듬거나 가볍게 치는 행위도 신중을 기해야 한다.

시각적 성희롱의 가능성에 주의한다
직장에서 공개적으로 음란물을 보지 않는다.
직장에서 인터넷 음란사이트를 보지 않는다.
상대방의 몸을 위아래로 훑어본다거나 필요 없이 빤히 쳐다보거나 하지 않는다.

성적 서비스를 강요하지 않는다
회식 때 술 따르기, 함께 춤추거나 노래부르기 등을 강요하지 않는다.
공적 업무와 사적인 일을 구분한다.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는 만남이나 교제를 하지 않는다
목적인 불분명한 식사초대 등 사적 만남을 갖지 않는다.
사적인 만남을 제의하거나 사적인 관계를 강요하지 않는다.

성차별의 언동을 하지 않는다
성 차별적 농담이나 특정한 성을 비하하는 언동을 하지 않는다.
상대방을 인격과 존엄성을 가진 존재, 함께 일하는 동료로 인정한다.

성희롱의 우려가 있을 때, 분명한 태도를 밝힌다
개인적으로 불쾌한 감정을 명확히 표현한다.
거듭 반복하는 경우, 주위로부터 지원자를 구한다.
주변에 피해자가 있을 때는 적극적으로 도와준다.

남녀의 인식차이를 이해한다
상대가 의사표현을 하지 않는 것을 긍정적 의사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
여성의 '아니오'는 결코 '예'의 우회적 표현이 아니다.
직장에서 성희롱 문제를 공론화 하여 성 의식의 차이를 좁혀 나간다.

종사자와 이용자/ 거주자 사이에서의 성희롱 예방
사회적으로 소외된 이용자 및 거주자들은 작은 친절에도 감동하고 의지하려는 경향이 있으므로, 친분관계를 내세운 성희롱에 더 많이 노출되어 있음을 인식한다.
장애로 인해 의사표현과 자기방어 능력이 없는 이들이라고 해도 이들의 몸과 성이 마땅히 존중받아야 함을 인식한다.
이들은 성희롱을 당하고도 피해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표현하지 경우가 많으므로 평소 이들을 주의깊게 관찰한다.

이용자/거주자 간의 성희롱 예방
성의 소중함을 인식하고, 자기 몸을 지키기 위한 행동을 숙지하도록 한다.
성에 대한 욕구를 건전하게 해소할 수 있는 활동 프로그램을 활성화한다.
부적절한 성의 표현은 통제되어야 한다는 점과 그 구체적 방법을 알게 한다.

성희롱 예방교육의 요구 및 참여
기관의 특성에 맞고 실효성 있는 예방교육의 실시를 요청한다.
예방교육의 내용, 방법, 횟수 등에 대해 직장협의회, 노조나 여직원회 등과 협의하여 결정하도록 요청한다.
예방교육 적극 참여하고, 교육평가를 통해 향후의 교육내용이 수정, 보완될 수 있도록 협조한다.

거부하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
여성의 직장내 성희롱....
의무적으로 교육을 실시해야 함을 규정지어져 있지만 거의 형식에 지나지 않아 어쩔수 없이 하게 되는 경우로 되고 있는 듯 합니다.
더 특별하게 정부의 규정이 강화 되어야 할 것 같은 아쉬움을 많이 갖고 있습니다.

성희롱의 대책안과 거부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조금더 언급해 주셔서 자세히 알려 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고 그냥 지나쳐 버리게 되고 분위기를 망치게 된다는 우려로 조심스럽게 되버리는, 특히 회식자리에서 술 따르기를 피해 갈 수 있는 방법이나 지나치게 강요받는 노래부르기, 부르스 같이 추기, 등등..

그냥 감정에 잡혀서 상대방과 주변인들을 생각하지 않고 현명치 못한 방법으로 표현을 하고 난 후의 그 불편함은 성희롱을 당해서 갖은거나 마찬가지로 껄끄러운건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초년에 직장생활을 하게 된 사람들에게는 더더욱 그러는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의 이목때문이라는 것도 크게 좌우하게 되어 쉽게 말을 꺼내지도 못하는게 현실 아닙니까? 얼마만큼 주변인들이 도와줄련지요.